대학 축제 연예인 초청에 수천만 원..."등록금 아까워 vs 1도 안 아까워"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코로나19 확산 이후 3년 만에 각 대학들이 축제 재개를 알리며 화려한 라인업을 내세웠다.


거리 두기 해제 후 진행하는 축제인 만큼 각 대학들은 경쟁이라도 하듯 방송가에서 가장 '핫'한 연예인을 섭외했다. 한양대는 싸이, 에스파, 다이나믹듀오, 지코 등을, 고려대는 에스파, 악동뮤지션 등을, 경희대는 현아, 던, 에일리, (여자)아이들 등을 초대했다.


대학들은 코로나19 기간 동안 제대로 된 대학 생활을 하지 못했을 학생들의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는 하지만 일각에서는 대학가 축제의 연예인 수요가 급증하면서 고액 섭외 비용 문제가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인사이트Youtube 'DaftTaengk'


알려진 바에 따르면 대학 축제에 섭외되는 연예인 몸값은 팀 당 2,000만 원에서 시작해 유명 연예인의 경우 20분 공연 가격이 5,0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무대 설치비 등을 포함하면 관련 비용은 더욱 커지는 실정이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눈살을 찌푸리기도 했다. 일부 누리꾼은 "솔직히 등록금이 아깝다. 아직 코로나가 종식되지도 않았는데 학교에 연예인이 온다고 외부인이 몰리는 것이 걱정된다", "그럴 돈으로 도서관 같은 시설을 고치거나 통학버스를 늘리는 게 더 효율적이다"는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다만 일부는 "화려한 축제에 쓰는 돈이 아깝지 않다"는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어느 누리꾼은 "한창 코로나가 창궐하는 시기에 학교에 입학해 MT나 동아리 활동과 같은 대학생활을 제대로 하지 못해 학교를 다니는 기분이 나지 않았었다"며 "졸업 전에 이렇게라도 축제를 경험하게 되어 기쁘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등록금에 연예인 섭외비가 포함되어 있다는 말이 우스갯소리처럼 (인터넷에) 떠도는데 크게 상관하지 않는다"며 "대학 축제는 학점·취업 등으로 고민이 많은 학생들의 고민과 스트레스를 잠시나마 풀어주는 순기능 역할을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올해는 특히 오랜만에 개최한 대학 축제인 만큼 여러 사건사고가 있었다. 지난 20일 SNS에는 모 대학 축제에 대해 "입장 팔찌 양도. 학생증 양도도 가능. 디엠으로 가격 제시" 등의 내용을 담은 글이 다수 올라왔다.


이외에도 연예인을 보기 위해 재학생 뿐만 아니라 외부인 등이 대거 몰리면서 학생들의 범죄 피해와 안전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DaftTaeng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