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어깨빵 당했다"...팬들 분노하게 만든 칸 영화제 현장 영상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영화 '브로커'로 칸 영화제에 화려하게 데뷔한 아이유가 현지 인플루언서에게 밀침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6일(현지 시간)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제 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렸다.


이날 아이유는 송강호, 강동원 등과 함께 영화제에 참석했다.


문제가 된 장면은 배우들이 잠시 대기 중일때 벌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한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가 아이유의 어깨를 툭 밀치고 지나간 뒤 특별한 사과의 말도 없이 지나쳐버렸다.


아이유의 몸이 휘청일 정도로 타격이 있었으면 밀친 사람도 이를 인지 했을 법 하지만 돌아보지도 않았다.


이에 누리꾼들은 "인종차별이다", "동양인이라 무시한거다" 등의 댓글을 달며 분노했다.


또한 일부 팬들은 인플루언서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사과하라는 댓글도 달았다.


인사이트프랑스 인플루언서 인스타그램


결국 해당 인플루언서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아이유 계정을 태그한 뒤 "아무 생각이 없었다"며 "진심을 다해 사과한다"고 전했다.


인플루언서의 사과에도 팬들은 "몇 시간 뒤 지워지는거로 무슨 사과냐", "셀카 영상이나 다를 바 없는 내용" 등을 지적했다.


또한 해당 인플루언서는 3만 7천명의 팔로워가 있는 반면 아이유는 팔로워 수는 2600만명이다. 이에 팔로워수 차이 때문에 억지로 사과한 것 아니냐는 반응도 이어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