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편견 깨고 댄서 허니제이한테 "센터 체질" 극찬 받은 펜타곤 키노 춤 실력 (영상)

인사이트Youtube 'The CHOOM (더 춤)'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Mnet '비 엠비셔스'에 출연해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인 펜타곤 키노가 마스터들에게 극찬을 받았다.


지난 24일 유튜브 '더 춤' 채널에 키노가 팝핑 댄서 진, 릴씨와 함께 '헤이 마마' 무대를 선보이는 '비 엠비셔스' 1화 미방영분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댄서들은 댄스 크루인 라치카와 홀리뱅이 짠 '헤이 마마' 안무로 무대를 선보인 다음, '리스펙트' 카드를 받아야 라운드로 진출이 가능했다.


하지만 첫 번째 시도에서 키노는 안무를 잘 소화하지 못해 재도전 카드를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he CHOOM (더 춤)'


홀리뱅의 리더 허니제이는 "안무를 외운 건 알겠는데 외운 대로 쫓아가는 느낌"이라며 키노에게 재도전 카드를 준 이유를 설명했다.


재도전 카드를 받은 제 자신에게 화가 난 키노는 이날 처음 본 댄서 우태에게 찾아가 춤을 봐달라고 부탁을 하는 등 이를 악물고 재도전 무대를 준비했다.


재도전 무대에서 키노는 무대 가운데에 서서 그동안 갈고닦은 춤 실력을 가감 없이 뽐냈다. 그는 '트월킹'과 골반을 튕기는 안무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무대를 보는 이들의 흥을 돋웠다.


무대를 압도하는 그의 춤 실력을 본 홀리뱅과 라치카 멤버들은 마침내 그에게 '리스펙트' 카드를 줬다.


1차 무대에서 키노의 무대를 보고 혹평했던 허니제이였지만 재도전 무대를 보고는 "센터 체질인가 봐. 가운데로 오니까 잘하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he CHOOM (더 춤)'


라치카의 가비 또한 두 번째 도전이라 안타까운 마음에 리스펙트 카드를 주는 게 아니라 정말 잘해서 준 거라며 칭찬을 쏟았다.


평가가 끝난 키노는 댄서들이 대기하고 있는 스튜디오로 당당히 입성했고 댄서들은 그에게 박수와 환호를 아끼지 않았다.


키노가 아이돌이라서 댄서보다 춤을 못 출 거라는 편견을 다 깰 만큼 완벽한 무대를 꾸몄기 때문이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키노는 다들 진심으로 축하해 줘서 고마웠고 진짜로 리스펙트 해주는 느낌이라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올여름 방영 예정인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의 크루를 선발하는 프리퀄 프로그램 '비 엠비셔스'는 매주 화, 수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YouTube 'The CHOOM (더 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