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통령' 강형욱이 개한테 손목 물려 피나고도 훈련 강행하는 이유 (영상)

인사이트KBS '개는 훌륭하다'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개통령'으로 널리 알려진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개에게 물려 피가 나는데도 굳세게 훈련을 강행했다.


지난 23일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엄청난 공격성을 가진 믹스견 '라오'를 훈련시키는 강형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형욱은 라오의 목줄을 의자에 묶어놓고 진정시키는 훈련을 진행했지만 라오는 계속해서 발버둥 치며 저항했다.


이를 VCR로 보고 있던 장도연과 이경규는 개가 보통 사나운 게 아니라며 혀를 내둘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개는 훌륭하다'


라오의 흥분이 점차 줄어들자 강형욱은 보호 장갑을 벗었고, 강형욱의 손에는 피가 철철 흐르고 있었다.


보호자가 미안해하자 강형욱은 전문가라서 괜찮다고 안심시킨 뒤 개에게 물리면 어떻게 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후 진행된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강형욱은 개가 물어도 피하지 않고 아무렇지 않게 대응을 해줘야 해결할 수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일부러 자신의 팔을 물게 해줬다고 밝혔다.


이경규는 개에게 물린 후에 곧바로 훈련을 중단하면 개에게는 사람을 물어도 된다는 인식이 생긴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강형욱은 라오가 조금 진정된 모습을 본 후에야 병원으로 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개는 훌륭하다'


제작진이 강형욱에게 개한테 물리면 무섭지 않냐고 묻자 강형욱은 컨디션이 안 좋으면 트라우마가 생기는데도 참고 하는 것이라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강형욱은 일주일에 보통 한 번씩 개에게 물린다고 덧붙인 후, 총 22년을 그렇게 살아왔다며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다.


지난 1월에도 강형욱은 개 물림 사고를 당한 뒤 뼈가 다 드러날 정도로 큰 부상을 입어 많은 이들의 걱정을 받았다.


강형욱이 강아지 훈련을 위해 몸을 아끼지 않는 모습을 보이자 시청자들은 "정말 대단하다"라며 감탄했다.


※ 관련 영상은 1분 35초부터 시청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개는 훌륭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