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사람당 1메뉴씩 시켜 배달비만 16만원 나오는 '피는 못 속여' 이동국네 오남매 (영상)

인사이트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이동국이 아이들과 한 번 배달음식을 시켜 먹는데 16만원이나 쓰는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20회에서는 이동국의 자녀 '설수대'가 건강을 위해 식습관을 바꾸고 운동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본격적인 건강 프로젝트에 돌입하기에 앞서 이동국과 다섯 자녀들은 평소의 식습관을 공개했다. 


이들은 한 기에 총 16만원어치에 배달음식을 시켰다. 각자 먹고 싶은 음식을 시켰는데 이유 또한 각양각색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특히 시안이는 "축구선수가 되려면 고기를 먹어야 된다"며 돈가스를 골라 웃음을 자아냈다. 


잠시 후 식탁에는 1인 1메뉴로 시킨 음식들이 놓였다. 다양한 음식들이 놓였는데 내아와 수아가 탕수육을 두고 '부먹'과 '찍먹'으로 갈등을 보이기도 했다. 


기름기 가득한 먹방을 끝낸 이동국 가족은 건강 체크를 위해 병원에 방문했다. 


여기서 현재 발육 상태를 체크했는데 수아는 또래보다 성장이 2년이나 빠른 것은 물론, 체중이 100명 중 99등이라는 결과를 받아 이동국이 크게 놀랐다. 


인사이트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검진을 끝낸 이동국 가족은 균형 잡힌 신체 건강을 위해 등산을 하기로 했다. 설수대는 산에서 달리기 시합을 하고, 윗몸일으키기 대결을 펼치면서 타고난 운동 DNA를 뽐냈다.  


시안이는 누나들의 견제하면서 승부욕 왕자다운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휴식 시간에 이동국은 생 당근과 오이, 방울토마토로 구성된 건강 도시락을 나눠줬다. 실망한 수아는 "다 먹은 사람한테 소시지를 주겠다"는 이동국 말에 코를 틀어막고 먹방을 선보였다. 


네이버 TV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