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22억명vs돈 22억"...친구들이 노래만 들어줘도 저작권료 쌓인다며 전자 택한 남돌

인사이트YouTube 'NCT'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그룹 NCT 멤버 지성이 돈보다 친구를 선택한 남다른 이유가 눈길을 끌었다.


지난 21일 NCT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NCT 멤버들이 밸런스 게임을 진행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첫 번째 문제로 '지금 당장 22억 명의 친구 생기기', '지금 당장 통장에 22억 입금되기' 두 개의 선택지가 던져졌다.


결과가 반반씩 나뉜 가운데, '22억 명의 친구 생기기'를 택한 지성의 의견과 그 이유가 주목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NCT'


지성은 "친구가 22억 명이면 인스타그램 팔로워도 22억 명인 거 아니냐. 그리고 내가 노래를 내면 최소 22억 명이 듣는 거 아니겠냐"라며 해당 선택지를 고른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지성은 "그렇게 되면 저작권료가 22억보다 더 되지 않겠냐"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멤버 정우는 "친구는 곧 인스타 팔로워인 거냐"라며 지성을 놀렸고, 멤버 성찬 역시 친구여도 인스타 팔로우를 안 해 줄 수도 있다며 반박했다.


다른 멤버들 역시 각자의 생각을 이야기하며 의견을 피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NCT'


정우는 "생일 때 22억 명의 친구들에게 축하를 받을 수 있다"라며 지성과 같은 선택지를 택했고, 도영은 "22억 명의 친구들에게 설날 안부 문자를 보낼 수 있냐"라는 의견을 내며 반대되는 선택지를 골랐다.


해당 영상을 접한 몇몇 누리꾼은 지성의 주장이 신박하다며 동의하는 입장을 드러냈다.


개인 SNS에 영상을 올렸을 때 친구 중 10%만 영상을 클릭해 줘도 조회수가 2억이 된다는 점이 신박하는 입장이었다.


당연히 돈 22억을 선택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지성과 같은 의견으로 바뀌기까지 했다는 일부 팬들도 있었다.


YouTube 'NC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