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칙 걸린 전소민 안 젖게 '검은 물감' 앞으로 부어준 '천재 매너' 차은우 (영상)

인사이트SBS '런닝맨'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아이돌 그룹 '아스트로'의 멤버 차은우가 비주얼만큼이나 돋보이는 매너로 여심을 흔들었다. 


지난 22일 SBS '런닝맨'에는 아스트로 문빈과 은우, 산하가 게스트로 방문했다.


이날 지석진, 양세찬, 전소민은 '양동이 복불복 미션'을 수행했는데, 준비된 3개의 양동이에는 꽃가루, 물, 검은 물감이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런닝맨'


양동이를 들고 세 사람 뒤에 선 아스트로 멤버들. 이때 전소민은 불안함을 느꼈는지 제작진에게 다가가 "속옷 갖고 오란 얘기 없었잖아요"라고 말했다. 


그 예감은 적중했다. 양세찬은 꽃가루를 뒤집어썼고, 지석진은 물을 맞고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전소민은 결국 검은 물감을 맞았는데 여기서 차은우의 세심한 매너가 돋보였다. 


인사이트SBS '런닝맨'


차은우는 전소민에게 쏟아야 할 것이 검은 물감임을 확인하고는 최대한 맞지 않도록 전소민의 앞쪽으로 끼얹어줬다. 


전소민은 앞머리가 젖었지만 다행히 옷은 크게 젖지 않았다. 그런데도 차은우는 미안한 듯 전소민을 끌어안아 다독여주는 모습을 보였다. 


이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이 유죄 인간", "은우 일부러 앞쪽에 빼주고 전소민 안아주는 거 배려 넘치고 착하다", "은우야 나도 물감 붓고 안아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네이버 TV '런닝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