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철·매드클라운, 오늘(22일) 부친상 비보..."투병 끝에 별세"

인사이트제58회 백상예술대상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조현철과 래퍼 매드클라운이 부친상을 당했다.


22일 조현철 소속사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조현철 아버지가 이날 투병 끝에 별세했다"고 밝혔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현재 고인의 빈소가 꾸려지고 있고 이날 밤부터 조문객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조현철은 제58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D.P.'로 TV 부문 남자 조연상을 수상하며 아버지의 투병 사실을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당시 조현철은 "죽음을 앞둔 아버지에게 조금 용기를 드리고자 잠시 시간을 할애하겠다"라면서 "아빠가 눈을 조금만 돌리면 마당 창밖으로 빨간 꽃이 보이잖아. 그거 할머니야. 할머니가 거기 있으니까, 아빠가 무서워하지 않았으면 좋겠어. 죽음이라는 게 단순히 존재 양식의 변화인 거잖아"라고 말했다.


이어 "아빠가 무서워하지 말고 마지막 시간을 아름답게 잘 보냈으면 좋겠다"며 "소란스러운 일들 잘 정리하고 금방 갈테니 평안하게 잘 자고 있으세요"라는 소감을 남겨 뭉클함을 자아냈다.


조현철과 매드클라운은 함께 연예계에서 명성을 떨지고 있는 스타들이다. 


매드클라운은 지난 2008년 데뷔한 후 명확한 딕션과 플로우로 사랑받았으며 '착해빠졌어', '화' 등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켰다. 동생 조현철은 배우 겸 영화 감독으로 활동 중이며 최근 넷플릭스 'D.P.'에서 열연해 화제를 모았다.


인사이트넷플릭스 'D.P.'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