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김가람 '학폭 사건' 터지기에 앞서 한 누리꾼이 했던 미래 '예언'

인사이트Youtube 'KBS Kpop'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르세라핌의 멤버 김가람이 학교폭력 의혹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사건이 공개되기 전 한 누리꾼이 작성한 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누리꾼은 이번 사태를 예언이라도 한 듯 멤버로 확정되지도 않은 김가람을 언급하며 그의 정황을 샅샅이 설명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르세라핌 학폭 사건 이슈 미리 알고 있었던 사람" 이라는 제목으로 지난달 4일 작성자 A씨의 글이 재조명됐다.


A씨는 "12시에 공개되는 김가람 얘 과거 안 깨끗하다. 광주에서 전학 왔는데 무슨 일 있어서 전학 온 거다. 데뷔하니깐 수습한다고 다 찾아가서 사과하고 그랬다. 나중에 과거 터진다 백퍼"라고 적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실제로 김가람은 게시글이 작성된 다음날 소속사 하이브 레이블의 공식 유튜브 티저 영상을 통해 멤버로 발탁된 사실을 알렸다.


이어 다음날 새벽 00시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서 김가람의 학교폭력을 담은 중학교 동창의 폭로글이 게재됐다.


당시 동창은 "주변 학교까지 모르는 사람 없을 정도로 질 안 좋기로 유명했다. 모든 애들 앞에서 한명 꼽주고 비웃는 건 일상이었다. 특히 욕이랑 패드립을 입에 달고 살았다"고 밝히며 근거로 중학교 당시 졸업앨범 사진을 첨부했다.


뒤늦게 A씨의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측근 인가보다", "아니 땐 굴뚝에 연기나랴", "착하게 좀 살지 그랬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한편 하이브는 김가람의 학교 폭력 의혹이 계속해서 불거지자 물리적 폭력은 없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하이브는 한 언론 매체를 통해 "물리적인 폭력은 전혀 없었음에도 5호 조치가 나온 것이다. 학교폭력위원회(학폭위)가 법정이 아니기에 각 사안, 학교, 지역, 담당자마다 다르게 진행되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일반적으로 5호 조치 웬만한 학교 폭력 가해자가 아닌 이상 취해지는 조치가 아니기에 대중들은 의구심을 나타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