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지와 상관없이 자꾸 보게 돼"...강동원이랑 눈 마주치고 얼굴 빨개진 아이유

인사이트KBS2 '연중 라이브'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가수 아이유가 '얼굴천재'라 불리는 강동원과 호흡을 맞춘 남다른 소감을 전하며 설레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에는 영화 '브로커'로 돌아오는 배우 송강호, 강동원, 아이유, 이주영이 출연했다.


아이유는 송강호, 강동원과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이 어떠냐는 질문에 "원래 친분이 아예 없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이유는 "너무 대선배님이시고... 저는 웬만하면 노력으로 저를 컨트롤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정말 너무 멋있으셔서 제 의지와 상관없이 눈이 자꾸 갔다"라며 솔직히 팬심을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연중 라이브'


아이유의 수줍은 고백에 강동원도 흐뭇한 지 연신 웃었다.


두 사람은 인터뷰 도중 계속 눈이 마주치는 등 묘한 설렘을 자극해 영화 '브로커'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강동원과 영화 '의형제' 이후 12년 만에 재회한 송강호도 남다른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송강호는 "키가 좀 더 크지 않았나. 그때보다 훨씬 더 멋져진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면서도 "강동원 씨는 길 잃은 사슴의 눈망울을 가진 배우라고 표현한다. 따뜻한 감성이 눈빛에서 나올 때 막냇동생을 다시 만난 것 같은 반가움과 따뜻하고 익숙해서 낯설지 않았다"라고 칭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연중 라이브'


강동원은 자신에 대한 칭찬이 연이어 쏟아지자 어쩔 줄 몰라했다.


한편, '브로커'는 거센 비가 내리는 어느 날 밤, 아기 우성을 '베이비 박스'에 버리고 가는 엄마 소영(아이유 분)과 아기를 키울 적임자를 찾아주겠다고 나선 브로커 상현(송강호 분), 동수(강동원 분)의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에는 모든 걸 지켜보고 있었던 경찰 수진(배두나 분)과 형사(이주영 분)가 이들을 좇는 모습도 나와 긴장감을 높인다.


제작 단계부터 화제를 모은 영화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에 개봉될 예정이다.


네이버 TV '연중 라이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