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세라핌 김가람, 학폭위 진행 중에도 아이돌 되겠다며 오디션 보러 다녔다

인사이트르세라핌 김가람  / 뉴스1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학폭 논란에 휩싸인 르세라핌 멤버 김가람이 학폭위가 진행 중인 2018년 첫 오디션에 참여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지난 19일 헤럴드POP은 김가람이 학교폭력 가해 학생으로 처분을 받은 해에 첫 오디션을 봤다고 단독 보도했다.


앞서 김가람은 하이브에서 운영하는 매거진 '위버스 매거진' 인터뷰를 통해 데뷔 전 첫 오디션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김가람은 "어느 날 친구가 같이 오디션을 보러 가자고 해서, 2018년쯤 첫 오디션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준비를 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학폭 피해자 측 법률 대리인에 따르면 같은 해 김가람의 학폭위가 열렸다. 


피해자 측은 2018년 4월 말에서 5월 초 김가람과 그 친구들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했으며 이후 2018년 6월 4일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가 개최됐다.


당시 김가람은 징계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피해자 측의 주장이 사실일 경우, 김가람은 학폭위가 열렸던 해에 가수 데뷔를 위해 오디션에 참가한 것이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르세라핌의 소속사 하이브 측은 김가람의 학폭 의혹에 대해 악의적 공격이라며 법적 대응을 재차 강조했다.


하이브는 "최근 제기된 의혹은 해당 멤버가 중학교 입학 후 초반에 친구들을 사귀던 시기에 발생한 문제들을 교묘히 편집하여 해당 멤버를 악의적으로 음해한 사안이며, 일각의 주장과는 달리 해당 멤버는 중학교 재학 시 악의적 소문과 사이버 불링 등 학교 폭력 피해자였던 것이 제3자 진술을 통해 확인됐다"라고 했다.


이어 "재 제기된 의혹은 이제 데뷔를 앞둔 연예인 이전에 아직 미성년자인 멤버에 대한 인격모독적 내용을 담고 있어, 이를 제기한 주체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