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 알바 중 사이다 '2만7천원'으로 찍고 컴플레인 받은 김혜수

인사이트tvN '어쩌다 사장2'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김혜수가 계산 실수를 하고 진땀을 흘렸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2'에서는 마지막 영업 날의 모습이 그려졌다.


평생 연기만 하다가 마트 아르바이트에 도전하게 된 김혜수가 영업 마지막 날에도 귀여운 실수를 연발해 웃음을 유발했다.


특히 김혜수는 손님에게 계산을 해주던 중 사이다를 '27,000원'으로 계산해 크게 당황했다.


인사이트tvN '어쩌다 사장2'


손님이 "사이다가 27,000원이냐"라고 묻자, 김혜수는 "아니다. 그럴 리가 없다"라며 어쩔 줄 몰라했다.


손님은 "예쁜 누님이 찍어주니까 가격이 올라가는 거냐"라며 실수할 수도 있다고 농담을 건넸다.


하지만 김혜수는 미안해 웃지 못했다.


혼자 혜결이 안 되자 김혜수는 진지한 표정으로 사장인 차태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인사이트tvN '어쩌다 사장2'


차태현은 여유롭게 "묶음을 뜯어서 하나씩 찍어보라"라고 알려줬고, 김혜수는 다행히 문제를 해결했다. 사이다의 원래 가격은 7,200원이었다.


드디어 안심한 김혜수는 "7,200원이다. 가격이 거꾸로 됐다. 확인 안 해주셨으면 내가 실수할 뻔 했다"라며 손님에게 고마움과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이날 조인성과 차태현은 마지막 영업에 아쉬움을 가득 표했다.


두 사람은 "시작이 있으니 끝이 온다"라면서도 섭섭한 심경을 감추지 못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tvN '어쩌다 사장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