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죽이고 싶다"...'길고양이+캣맘' 혐오 논란 휩싸인 유튜버 오킹

인사이트Youtube '오킹TV'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유튜버 오킹이 길고양이에게 피해를 받았음을 호소했다.


지난 15일 오킹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오킹TV 채널에 길고양이에게 집과 자동차에 음식물 테러를 당했다는 내용의 영상을 게시했다.


해당 영상 속에서 오킹은 치킨 브랜드 광고를 위해 배달된 치킨 8만 원어치 4마리가 현관 앞에 있었는데 자신이 현관문을 열고 나가기 전 잠깐 사이 길고양이들이 뜯어 먹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급히 나갈 일이 있어서 차를 타고 가려는데 차에도 치킨 양념이 묻은 고양이 발자국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오킹TV'


이어 오킹은 빌라촌 살면 고양이들이 엄청 몰려든다고 말한 뒤 길고양이에게 절대로 밥을 주면 안 된다며 분노했다.


오킹은 길고양이들은 무척 귀엽지만 자신에게 피해가 오기 시작하면 안 된다고 말하며 "진짜 죽이고 싶다"라는 발언까지도 서슴지 않았다. 


그는 길고양이가 차를 한번 긁고 간 적이 있었다고 밝히며 "더이상 (길고양이가) 번식하지 못하게 중성화를 해야 한다"라고도 했다.


오킹은 길고양이들이 공격을 안 하고 밥만 먹고 가니까 '고양이 맘충'들이 많은 것이라고 계속해서 격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오킹은 모든 것을 인간 위주로 생각해야 한다며, 집에서 키우는 동물 외에는 다 유해 동물이라고 하는 등 자신의 의견을 개진했다.


인사이트Youtube '오킹TV'


그의 발언을 본 누리꾼은 "오킹의 마음은 이해하지만 그래도 혐오 표현은 하면 안 된다", "모든 생명은 존엄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오킹은 해당 영상의 댓글에 "많은 댓글 감사하다. 뼈에 새기겠다"라며 누리꾼의 의견을 수용했다.


그러면서도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 많은 이해를 바라지 않겠다며, 인간에게 해롭지 않은 고양이를 진심으로 좋아한다고 말하며 글을 끝맺었다.


한편 오킹은 구독자 약 162만 명을 거느리고 있는 인기 유튜버다.


인사이트Youtube '오킹TV'


YouTube '오킹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