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살에 탈북할 때 키 170cm였는데 한국 와서 잘 먹어 8cm 더 큰 탈북 청년 (영상)

인사이트YouTube 'BODA 보다'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19살에 탈북한 북한 특수부대 출신 청년의 신체 변화가 화제다.


19살에 겨우 39kg 나갔던 청년은 지금 '몸짱'으로 변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유튜브 채널 'BODA 보다'에 올라온 "북한 특수부대가 한국에 오자마자 생긴 신체적 변화"라는 제목의 영상이 재조명되고 있다.


공개된 영상에는 북한 501특수작전대대 출신 노철민 씨가 등장했다.


인사이트YouTube 'BODA 보다'


노철민 씨는 지난 2017년 12월 20일, 19세에 탈북했다. 북한에서는 170cm로 평균보다는 큰 키였지만 너무 가난한 탓에 밥을 잘 먹지 못해 몸무게가 겨우 39kg였다.


그는 북한 군대에 있을 땐 닭 뼈를 우린 물을 3일 내내 먹기도 했다면서 쌀이 없어 밥을 못 먹을 때도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런 그가 국정원, 하나원을 걸치면서 삼계탕, 소고기뭇국 등의 푸짐한 음식을 먹으면서 제대로 '벌크업'했다고 한다.


인사이트YouTube 'BODA 보다'


노철민 씨는 "처음 한국에 왔을 때 말라비틀어진 나뭇가지 같았는데 하나원 퇴소할 땐 8cm가 더 컸다"면서 "몸무게도 89kg까지 늘었다"고 전했다.


"북한에 있을 땐 한창 자랄 시기에 일하고 먹질 못했는데 한국에서는 영양소가 갖춰진 밥을 먹고 충분히 쉬고 운동한 덕분인 것 같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국에 와서 너무 맛있는 음식이 많아 행복했다는 노철민 씨의 웃음 가득한 얼굴을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YouTube 'BODA 보다'


인사이트노철민 씨 /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YouTube 'BODA 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