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명 래퍼 릴 키드, 공연 앞두고 24살 나이로 사망

인사이트릴 키드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미국 래퍼 릴 키드가 24살의 나이로 사망했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타임스는 미국 애틀랜타 출신의 래퍼 릴 키드(Lil Keed, 본명 Raqhid Jevon Render)가 지난 13일 로스앤젤레스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4일 오전 1시께 릴 키드의 동생 릴 고티(Lil Gotit, 22)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릴 키드를 태그하며 "형 왜 나를 두고 떠났어"라는 글을 게재하며 알려졌다.


인사이트Instagram 'lilgotit'



릴 고티는 이후 "내가 오늘 형이 죽는 걸 보다니 믿을 수가 없다. 형이 내가 어떻게 하길 원하는지 알고 있다. 엄마, 아빠, 우리 형제들 그리고 형의 딸 네이처(Naychur)를 위해 열심히 살겠다"라고 전했다.


릴 키드의 사망은 그의 소속사 300엔터테인먼트의 관계자에 의해 확인됐다.


현재 그의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그는 다음날인 14일 밤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열리는 음악 축제에서의 공연을 앞두고 있었다.


인사이트Instagram 'lilkeed'


1998년 3월 16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태어난 키드는 십대 시절 써브웨이와 맥도날드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 음악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래퍼가 됐다.


그는 2018년 세 부분으로 구성된 믹스테이프 시리즈 '트랩드 온 클리블랜드(Trapped on Cleveland)'를 발매하며 가난과 마약, 폭력으로 둘러싸인 곳에서의 성장 과정을 담아 호평받았다.


그는 자신의 멘토인 래퍼 영 서그(Young Thug)의 YSL 레코드(Young Slime life Record)와 300 엔터테인먼트와 계약했다.


인사이트Instagram 'lilkeed'


이후 2019년 목숨을 잃은 친구 멕시코(Mexico)를 추모하고 경의를 표하기 위해 작업한 첫 정규 앨범 '롱 리브 멕시코(Long Live Mexico)'를 발매하며 본격적으로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메인 싱글 '네임리스(Nameless)'는 빌보드 차트 43위까지 올랐으며 2020년 발매한 '트랩드 온 클리블랜드 3(Trapped on Cleveland 3)'에서는 트래비스 스캇(Travis Scott), 크리스 브라운(Chris Brown)과 함께 작업하기도 했다.


한편 릴 키드는 최근 영 서그, 거나(Gunna)를 포함한 YSL 관련 28명이 리코법(부패 및 조직범죄처벌법) 위반 공모, 살인, 무장 강도, 갱 활동 가담 등의 혐의로 체포되자 "YSL은 가족이다. YSL은 레이블이다. YSL은 삶의 방식이다. YSL은 갱이 아니다. YSL은 범죄자가 아니다. YSL은 스트릿 갱이 아니다. YSL은 마피아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