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해도 욕하고 살빼도 욕해"...외모 악플에 '공황장애' 왔다 고백한 김신영 (영상)

인사이트KBS2 '빼고파'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개그맨 김신영이 악플로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렸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빼고파'에서는 개그맨 김신영, 배우 하재숙, 고은아, 안무가 배윤정, 브레이브걸스 유정, 작곡가 박문치, 개그맨 김주연이 두 번째 합숙의 밤을 보내며 악플에 시달렸던 각자의 고충을 털어놨다.


이날 김신영은 "뚱뚱했을 때는 뚱뚱하다 욕하더니 살을 빼도 욕을 한다"라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건강을 위해 총 38kg을 감량한 김신영은 10년째 요요 없이 잘 유지하고 있는 중이지만, 자신의 신체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악성 댓글에 속이 상했던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빼고파'


결국 김신영은 공황장애까지 겪었다고 고백해 마음을 아프게 했다.


김신영은 "공황장애 증상이 왔을 때 (시민에게) 사진을 찍어 달라는 요청을 받은 적 있다"라며 겪었던 한 일화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공황장애로 힘들어서 사진 촬영을 거절하자 '방송도 안 나오는데 자존심은 있어서'라는 말을 면전에서 들었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다른 멤버들 역시 악성 댓글에 상처받았던 시절을 회상하며 마음속 깊은 이야기를 꺼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빼고파'


배우 고은아는 악플로 인해 다이어트 강박, 우울증, 공황장애를 겪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고은아는 유튜브로 복귀했을 때 '죽었으면 좋겠다', '고은아 드디어 망했네' 등의 악플로 인해 고통스러웠다고 호소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김신영은 "중요한 건 나 자신을 지키는 것이다"라며 위로를 건넸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Instagram 'ksy83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