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친 때문에 쌓인 스트레스 새 애인 사귀며 극복한 '인생 2회차' 9살 꼬마 (영상)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9살 어린이가 밝힌 전 남자친구를 사귀면서 쌓였던 스트레스를 푼 방법이 많은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올해 9살인 권혜정, 김도현, 윤수임이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혜정 양이 가장 좋아하는 과목이 음악이라 들었다고 화두를 던졌다.


그러자 혜정 양은 "음악 시간에 노래도 배우고 소고를 칠 때 속이 뻥뻥 사이다처럼 뚫린다"라고 음악 과목을 좋아하는 이유를 밝혔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를 들은 유재석은 속에 뭐가 그렇게 쌓인 게 많으냐고 물었다.


혜정 양은 "제가 예전에 한 남자친구를 사귀었는데 그때 쌓인 스트레스"라고 답하며 "근데 괜찮다. 지금은 다시 또 다른 남자친구 사귀었다"라고 쿨하게 말해 유재석의 '삼촌 미소'를 불렀다.


유재석과 조세호는 지나간 인연에게서 받은 스트레스를 새로운 인연을 만나면서 극복한 혜정 양의 모습에 감탄했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은 어른들도 어려워하는 연애를 초등학교 2학년생인 혜정 양이 알아서 잘 하고 있는 것에 신기해하며  "'인생은 혜정이처럼'이다"라고 명언을 날렸다.


이후 유재석은 나머지 두 어린이에게도 고민이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도현 군은 집에 놔두고 온 5살 여동생이 잘 있는지 걱정이라고 했다. 또한 수임 양은 살이 찌고 키가 안 크는게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 관련 영상은 14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유 퀴즈 온 더 블럭'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