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노잼봇, 학폭·군 가혹행위 피해 고백..."어릴 때부터 많이 맞았다"

인사이트Instagram 'nojam_bot'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훈남 유튜버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노잼봇이 숨겨왔던 아픔을 고백했다.


13일 노잼봇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초등학교를 같이 다녔던 동창이 보내온 메시지를 캡처한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동창이 보낸 메시지에는 초등학교 시절 노잼봇이 낯을 많이 가려서 반에 잘 적응하지 못했던 게 안타까웠고 '그때 같이 많이 놀걸' 하는 아쉬움이 아직까지도 남아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해당 메시지를 받고 어린 시절에 겪었던 일들이 생각난 노잼봇은 살면서 힘든 일이 참 많았다고 남모를 아픔을 솔직히 털어놓았다.



노잼봇은 초등학교 때부터 가정 문제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학교와 학원, 군대에서는 물론 인터넷에서도 많은 괴롭힘을 당했다고 말하며 상처가 쌓여갈수록 더욱 정서가 불안해졌다고 회상했다. 


노잼봇은 "몇몇 분들이 사연 있는 눈빛이라고 칭찬해 주시는데 어릴 적에 많이 맞아서 그럴지도 모른다"라고 씁쓸해 하기도 했다.


또한 그는 어린 시절 발병했던 ADHD(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가 성인이 된 지금까지도 이어져 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신과에 빨리 갔어야 했는데 정신과에 대한 인식이 좋지 않았고, 의사에게 자신을 온전히 맡길 수 없을 것 같다는 두려움에 섣불리 찾아가지 못했다고 알렸다.


현재 노잼봇은 정신과에 찾아가 성인 ADHD 치료를 받고 있다. 


그는 ADHD 치료를 끝낸 후 준비하고 있는 시험에도 합격하고 싶다고 전했다.


알리고 싶지 않았던 상처를 솔직히 고백하고 남다른 도전을 하고 있는 노잼봇에게 많은 이들이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 노잼봇은 현재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준비하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유튜브 채널에 자신이 공부하는 모습을 담은 '스터디 윗 미' 영상을 게시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