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 6℃ 서울
  • 4 4℃ 인천
  • 3 3℃ 춘천
  • 5 5℃ 강릉
  • 5 5℃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6 6℃ 전주
  • 7 7℃ 광주
  • 8 8℃ 대구
  • 15 15℃ 부산
  • 12 12℃ 제주

마스카라 제대로 안 지웠다가 속눈썹에 진드기 생겨 '각막 이식' 수술받은 24살 여대생 (영상)

평소 화장을 제대로 지우지 않았다가 속눈썹에 진드기가 생겨 각막 이식 수술을 받은 24살 여대생의 사연이 화제다.

인사이트(좌)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우) Weibo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평소 공들여 한 화장을 지울 때는 얼마나 정성을 들이는가.


'화장은 하는 것보다 지우는 것이 더 중요하다'라는 말처럼 클렌징을 제대로 하지 않으며 다양한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


최근 중국의 한 여대생은 매일 눈화장을 깔끔히 지우지 않고 하루가 멀다고 밤을 새우다 각막 이식 수술까짖 받게 됐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차이나 뉴스 위클리의 웨이보 계정에는 충격적인 내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인사이트


Weibo


영상에는 진드기가 우글거리는 한 여성의 속눈썹이 담겼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사는 24살 여대생 쉬씨는 2년 전 오른쪽 눈에 바이러스성 각막염을 앓아 각막 이식 수술을 받았다.


그런데 최근 좋지 않은 생활 습관 때문에 각막염이 재발했다.


한창 졸업 논문을 작성하던 그는 밤을 새우기 일쑤였다. 이에 화장을 제대로 지우지 못하는 날이 허다했다.


결국 오랫동안 속눈썹 사이사이에 쌓인 마스카라 잔여물과 노트북 화면을 바라보며 혹사당한 그의 눈에는 심각한 문제가 생기고 말았다.


인사이트Weibo


쉬씨의 눈은 새빨갛게 충혈됐고 눈물이 계속 흘러내렸다.


눈을 제대로 뜰 수 없을 정도로 통증이 지속되자 그는 안과로 향했다.


의사는 "오른쪽 눈에 30마리, 왼쪽 눈에 28마리의 진드기를 발견했다"라는 충격적인 진단을 내렸다.


진드기로 인해 쉬씨의 각막에는 혈관이 자라 들어갔고 두께가 얇아져 천공(구멍)이 생겼다. 이에 쉬씨는 오른쪽 눈에 또 다시 각막 이식 수술을 받아야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今日头条


다행히 빨리 이식을 한 덕에 그는 현재 회복해 퇴원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과 전문의는 "눈 화장을 깔끔히 지우지 않아 잔여물이 쌓이면 진드기(모낭충)이 생겨 간혹 알을까기도 한다"라면서 "꼭 면봉으로 깨끗이 화장을 지우고 눈을 혹사 시키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속눈썹 주변에 붉은 반점이 보이거나 어느 순간부터 눈곱이 많이 생긴다면 꼭 안과를 찾아야 한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