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서울살이 3년차에 한강뷰 자취집서 사는 '16살 영앤리치' 정동원

가수 정동원이 서울살이 3년 차에 한강뷰 자취집에서 살고 있는 일상을 공개했다.

인사이트MBC '구해줘! 홈즈'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서울살이 3년 차 된 가수 정동원이 한강뷰 라이프를 즐기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정동원이 최연소 인턴 코디로 함께한 모습이 그려졌다.


올해 16살로 중학교 3학년이 된 정동원은 "집에 대해 아느냐"는 MC들의 질문에 "재작년 서울로 전학하면서 자취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2020년, 서울에 상경해 직접 부동산에 연락해서 매니저와 함께 집을 보러 다녔다는 정동원은 계약은 어른들과 함께 했다며 이사간 한강뷰 자취집에 대해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구해줘! 홈즈'


정동원은 "시티뷰에 살다가 이번에 한강뷰로 이상했다"라며 "아침마다 학교 가기 전에 한강을 본다"고 밝혀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정동원이 직접 찍은 한강뷰 사진이 공개했다. 탁 트인 전경은 MC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정동원은 "더 나이 먹으면 좀 더 넓은 집으로 가고 싶다. 한 고등학교 2학년 쯤?"이라며 제대로 '영앤리치'의 면모를 자랑했다. 이에 박나래는 "내가 아는 열여섯 살 중에 제일 멋있게 산다"고 말했다.


한편 정동원은 지난 2019년 싱글 앨범 'Miracle'을 발매하며 데뷔했고, 이듬해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최종 5위를 기록하며 얼굴을 알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구해줘! 홈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