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태 "'오징어 게임' 이후 대인공포증 겪어...첫 촬영 취소됐다"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김민지 기자 = 허성태가 '오징어 게임' 이후 대인공포증이 왔었다고 했다.


2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연출 유영은, 극본 박필주) 제작발표회에서 허성태는 극에서 딸로 등장하는 최리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허성태는 "'오징어게임' 이후에 대인공포증이 와서 최리와 첫 촬영을 할 때 한 번 취소가 됐었다. 미안했었다"라며 "위기였는데 감독님의 섬세한 조언을 받고 극복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붉은 단심'은 살아남기 위해 사랑하는 여자를 내쳐야 하는 왕 이태(이준 분)와 살아남기 위해 중전이 되어야 하는 유정(강한나 분), 정적인 된 그들이 서로의 목에 칼을 겨누며 펼쳐지는 핏빛 정치 로맨스다. 2일 오후 9시30분 처음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