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4 24℃ 인천
  • 28 28℃ 춘천
  • 28 28℃ 강릉
  • 27 27℃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4 24℃ 광주
  • 25 25℃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출산 결심한 고등학생 자녀 둔 현실 아빠 연기로 눈물샘 폭발시킨 '우리들의 블루스' 박지환X최영준

미성년자 고등학생 자녀의 임신에 양가 부친이 오열했다.

인사이트tvN '우리들의 블루스'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미성년자 고등학생 자녀의 임신에 양가 부친이 오열했다.


지난 1일 방송된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는 출산을 결심한 아이들과 이를 반대하는 아버지들의 갈등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호식(최영준 분)은 딸 방영주(노윤서 분)의 임신과 출산 결심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전재산을 내밀며 "병원 가라. 애 떼도 다들 잘 산다"고 낙태를 권유했다.


방영주는 "아기 낳아도 잘 산다"며 아빠를 설득해보려 했지만 방호식은 "이 아비냐 네 혹이냐. 네 혹이면 꼴도 보기 싫으니까 내 집에서 나가라. 너 지금 나가면 아빠랑 끝이다"라고 선택을 종용했다.


인사이트tvN '우리들의 블루스'


결국 방영주는 "좋겠다. 아빠가 떼버리고 싶은 혹이 제 발로 나가서. 잘 살아"라며 가출을 감행했다.


집을 나와 힘들게 살던 방영주는 아빠 방호식이 학교에 와서도 자신을 보지 않고 가자 뒤따라 나와 "너무 미안해. 아빠 외롭게 해서. 아빠는 이 세상 나밖에 없는데"라고 눈물을 쏟아냈다.


방호식 역시 딸의 진심 어린 외침에 뒤돌아선 채 눈물을 쏟아내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끝내 딸을 외면하려 했지만 방호식은 결국 딸이 살 집을 알아보러 다니는 부성애를 보이며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


인사이트tvN '우리들의 블루스'


정인권(박지환 분)과 정현(배현성 분) 역시 눈물의 화해를 했다.


정현은 늘 욕을 입에 달고 사는 거친 아빠를 못 견뎠고 끝내 "난 아빠가 평생 창피했다"며 가슴에 대못을 박았다.


그러자 정인권은 "너는 세상 아무것도 없는 나한테 그 어떤 것보다 자랑이었어. 근데 이 아빠가 창피해?"라며 울부짖었다.


처음으로 자신 앞에서 만신창이가 되어 무너져버린 아빠를 보며 정현은 "아빠 잘못했어요"라는 말과 함께 와락 부둥켜 안아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날 두 아버지의 부성애가 고스란히 담긴 눈물은 많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고 해당 회차는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인사이트tvN '우리들의 블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