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8 28℃ 춘천
  • 25 25℃ 강릉
  • 28 28℃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7 27℃ 광주
  • 29 29℃ 대구
  • 29 29℃ 부산
  • 28 28℃ 제주

탈락 위기 처해 기죽어있는 브브걸 민영에 '유닛' 제안한 효린이 해준 말 (영상)

가수 효린이 '퀸덤2'에서 연이어 최하위를 기록해 힘들어하는 민영에게 선배로서 위로의 말을 건넸다.

인사이트Mnet '퀸덤2'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가수 효린이 지난 경연에서 최하위를 차지하고 탈락 위기에 위축돼있는 동갑내기 후배 브레이브걸스 민영에게 따스한 격려를 건넸다.


지난 28일 방송된 Mnet '퀸덤2'에서는 출연자들이 3차 경연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1,2차 경연에서 1위를 차지했던 효린은 보컬 유닛 팀을 결성하는 과정에서 브레이브걸스의 메인보컬 민영을 택했다.


이날 효린은 민영과 듀엣을 선보일 노래로 볼빨간 사춘기의 '나의 사춘기에게'를 선곡했다.


브레이브걸스가 '롤린' 역주행으로 빛을 보기 전, 그간 치열하게 살아왔을 민영에게 위로를 주고 싶다는 이유에서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퀸덤2'


같이 연습을 하던 중 효린이 무대에서 임팩트를 주기 위해 한 키 정도를 올려서 부르자고 제안하자 민영은 주저하는 모습을 보였다.


민영은 자신도 욕심이 나지만, 혹시라도 실수하면 무대를 망치는 게 될 것 같다며 쓴웃음을 지었다.


효린은 민영에게 왜 실수할 걸 먼저 생각하냐고 물은 뒤, 만약에 실수해도 자신이 커버해 줄 수 있다며 자신감을 북돋아 줬다.


이후 제작진과 진행된 인터뷰에서 효린은 민영이 자신감이 떨어진 것처럼 말해 속상했다는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효린은 "난 어딜 가도 기죽지 않는 사람이었다. 그러나 그건 내가 잘났기 때문이 아니라, 중소 기획사에서 데뷔한 내가 잘돼서 이 판을 다 엎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퀸덤2'


효린은 아이돌 그룹 씨스타로 활동할 때도 늘 멤버들에게 기죽지 말라고 이야기했으며, 그런 경험이 있었기에 민영에게 더 강하게 얘기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앞서 브레이브걸스가 1,2차 경연에서 최하위를 차지한 후 탈락할 위기에 처하면서 리더 민영이 눈물을 쏟으며 주눅 든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효린은 더욱 안타까운 마음을 가졌던 것이다.


효린의 조언을 들은 민영은 자신감을 되찾고 높은 음역대를 소화해 많은 시청자들이 박수를 보냈다.


효린과 민영의 듀엣 무대는 오는 5월 5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되는 Mnet '퀸덤2'에서 만나볼 수 있다.


네이버 TV '퀸덤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