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충전기 C타입으로 통일 된다"...EU 다음 달 충전기 통일화 법안 통과 임박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아이폰 유저들이 가장 불편하게 느끼는 점은 바로 아이폰이 'USB-C' 타입이 아닌 애플의 독자적인 충전단자를 사용한다는 것이다.


독자 규격인 '라이트닝'을 사용해온 애플 아이폰도 유럽에선 곧 USB-C 타입 충전기로 충전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유럽연합(EU)이 스마트폰 등의 충전기 형식을 'USB-C'로 통일하는 법을 이르면 내달 도입한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IT전문 매체 맥루머스는 EU 내 유럽의회 내부시장 및 소비자보호위원회(IMCO)는 '무선장비 지침' 개정안을 최근 42대2로 통과시켰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경매가 1억을 기록했던 대학생이 직접 만든 C타입 아이폰 / (좌) YouTube 'Kenny pi', (우) ebay


이 개정안은 이르면 내달 유럽의회 본회의에서 표결될 전망이다.


EU는 지난 10년 간 꾸준히 '충전기 통일 강제'를 추진해왔는데 실제 법안 성과로 이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 개정안에는 유럽에서 판매되는 모든 모바일 기기의 충전기 단일화를 강제하는 내용을 담았다. 해당 기기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디지털카메라, 헤드폰 등이 모두 포함된다.


EU가 스마트 기기의 충전 단자를 통일시키는 이유는 환경보호와 사용자 편의성 때문이다.


인사이트C 타입 충전기 / Cnet


EU위원회에 따르면 매년 유럽에서 5억대 이상 충전기가 출시되며, 전자 폐기물 규모는 최대 1만 3000톤이다. 


IMCO는 보도자료를 통해 "(규격을 통일하면) 소비자들이 새로운 기기를 살 때마다 더 새 충전기와 케이블을 같이 사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밝혔다.


독자 충전규격 방식을 사용해온 애플은 이 법안에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외신들의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충전규격을 강제하는 것은 혁신을 저해하고 오히려 새 충전기를 사야 하는 고객이 늘어 낭비를 초래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