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5 25℃ 인천
  • 23 23℃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5 35℃ 대구
  • 29 29℃ 부산
  • 32 32℃ 제주

"희도야 만나서 반가웠다"...'스물다섯 스물하나' 팬들 눈물나게 한 김태리 종영 소감

배우 김태리가 tvN '스물다섯 스물하나' 종영에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인사이트tvN '스물다섯 스물하나'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김태리가 tvN '스물다섯 스물하나' 종영에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3일 배우 김태리는 자신의 대표작 중 하나가 된 '스물다섯 스물하나' 출연에 대한 뭉클한 소감을 남겼다.


김태리는 "마지막 방송이라는 게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촬영하는 7개월 동안 누구보다 열심히 달려왔다는 김태리는 "'스물다섯 스물하나'를 평생 잊지 못할 거 같다. 정말 많은 것들을 배웠고, 이 드라마를 발판 삼아서 좀 더 좋은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그는 "희도를 만나서 정말 즐거웠고, 고마웠고, 감동도 받았고, 미안하기도 하고, 여러 가지 생각이 든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인사이트tvN '스물다섯 스물하나'


김태리는 함께 고생한 스태프와 시청자에 대한 고마운 마음도 나타냈다.


그는 "있는 힘껏 촬영에 임했다. 많은 시청자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감개무량하고 작가님, 감독님, 모든 스태프분들, 큰 사고 없이 다치지 않고 이렇게 달려와 준 게 정말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거듭해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태리는 "희도야 만나서 반가웠다"라며 본인이 연기한 나희도란 캐릭터에도 애정을 표했다.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1998년 경제적으로 어려웠던 시대에 꿈을 빼앗긴 청춘들의 방황과 성장을 그린 드라마다. 


극 중 김태리는 국가대표 펜싱 선수 나희도 역을 맡아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를 매료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