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6 6℃ 강릉
  • 2 2℃ 수원
  • 4 4℃ 청주
  • 5 5℃ 대전
  • 3 3℃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7 7℃ 부산
  • 9 9℃ 제주

안보현X조보아 주연 '군검사 도베르만', 첫방부터 최고 시청률 '8.1%' 찍으며 대박 예고

군대 내의 검고 썩은 악을 타파하며 진짜 군검사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군검사 도베르만'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인사이트tvN '군검사 도베르만'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안보현, 조보아 주연의 드라마 '군검사 도베르만'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지난 28일 첫 방송된 tvN '군검사 도베르만'은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평균 5.9%, 최고 8.1%를 기록했다.


전국 기준 평균은 5.3%, 최고는 7%였다.


전날 첫 방송 된 '군검사 도베르만'에서는 흙수저 출신인 도배만(안보현 분)이 로펌 로앤원 대표 용문구(김영민 분)의 유혹에 넘어가 검은 돈을 받는 군 검사가 된 모습이 그려졌다.


차우인(조보아 분)은 재벌 딸이었지만 아버지를 잃고 복수를 하기 위해 군검사가 된 인물이다.


인사이트tvN '군검사 도베르만'


차우인은 몹쓸 관행과 수직적 위계를 따지는 군법정에 상명하복이 아닌, 법전을 기준으로 정의의 새 바람을 일으키기 시작하는 정의로운 사람이다.


군대에서 군 검사로 5년 복무하고 제대하면 로앤원의 파트너 변호사로 채용하겠다는 제안을 용문구에게 받았던 도배만은 새로 부임한 차우인에게 자기가 제대할 때까지 사고치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처럼 도배만과 차우인은 상반된 모습으로 첫 방송부터 흥미를 유발했다.


'군검사 도베르만'은 도매만과 차우인이 만나 군대 내의 검고 썩은 악을 타파하며 진짜 군검사로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군법정물이라는 신선한 장르로 첫 방송부터 시청자를 사로잡으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린 '군검사 도베르만'이 계속해서 인기를 얻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tvN '군검사 도베르만'


네이버 TV '군검사 도베르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