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세포, 정상세포로 되돌릴 수 있다"...암환자들에게 희소식 전한 카이스트 연구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전 세계 암 환자들에게 희망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5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카이스트 연구진이 암세포를 죽이지 않고 정상 세포로 변환하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조광현 카이스트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 연구진은 10간 간의 연구 끝에 암 발생 과정에서 임계전이 현상이 일어나는 사실을 최초로 규명했다. 


임계전이 현상이란 물이 100도에서 액체로 기화되는 것처럼 정상세포도 어느 임계점에 도달하면 암세포로 전이되는 현상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조광현 교수 / 카이스트 시스템생물학 및 바이오영감공학 연구실 홈페이지


연구진은 대장암·유방암 세포를 다시 정상 세포로 변환시킬 수 있는 핵심 인자들을 대거 발견했다. 대규모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약 2만여개 유전자의 상호작용으로 세포 기능을 모두 분석한 결과다. 


카이스트 연구진이 규명한 결과를 임상실험을 통해 입증할 경우 암은 만성질환을 관리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의 당뇨·고혈압 정도의 질병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암세포를 공격해 증식을 억제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항암제로 인한 무기력증 등의 부작용도 피할 수 있다. 


조광현 교수는 "그동안 암은 유전자 변이 축적에 의한 현상으로 되돌릴 수 없다고 여겨졌으나 이를 정상세포로 되돌릴 수 있다는 사실을 규명한 것"이라며 "새로운 항암치료 전략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