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받고 어리둥절한 표정 화제 되자 '자폭'한 지현우..."연기를 저렇게 해야 하는데"

인사이트KBS2 '연중 라이브'


[인사이트] 나소희 기자 = 배우 지현우가 '2021 KBS 연기대상'으로 호명됐을 당시 심정을 전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에는 '신사와 아가씨'의 주역인 배우 지현우와 이세희가 출연했다.


이날 리포터 김태진은 지현우가 '2021 KBS 연기대상'(연기대상)에서 대상 탄 것을 언급하며 화제를 모았던 표정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연기대상 당시 대상 수상자로 호명된 지현우는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으며 머쓱해하는 모습을 보여 온라인상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인사이트KBS2 '연중 라이브'


지현우의 표정을 캡처한 사진은 일명 '지리둥절' 짤로 불리며 많은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지현우는 대상 호명 당시 "전혀 예상을 못 했고 못 들었다. 몰래카메라인가 했다"라고 밝혔다.


'지리둥절' 짤을 본 소감에 대해 묻자 지현우는 "연기를 저렇게 해야 되는데 (싶었다)"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그는 "(연기할 때에도) 저렇게 리얼한 표정이 나와야 하는데"라면서 솔직한 마음을 토로하기도 했다.


앞서 지현우가 연기력 논란이 불거진 바 있기 때문에 스스로 이야기 한 연기 평가 발언은 더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KBS2 '연중 라이브'


신인상을 수상한 이세희도 연기대상 때 빠르게 수상소감을 전했던 이유를 전했다.


이세희는 이후 상을 받는 분들에게 피해 안 가게 빨리 얘기해야겠다고 다짐해 속사포로 수상소감을 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빠르게 소감을 말하고 뒤로 간 이세희는 어머니가 방송을 보면서 아쉬워했다고 얘기하기도 했다.


한편 KBS2 '신사와 아가씨'는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 기준 최고 시청률 36%를 기록하며 주말 드라마로서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인사이트KBS2 '연중 라이브'


네이버 TV '연중 라이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