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넣어야 했냐"...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본 시청자 사이서 의견 엇갈리는 장면

인사이트미성년자의 성폭행 묘사로 논란이 된 장면 /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해 공개 전부터 많은 팬들의 기대를 받았던 넷플릭스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이 드디어 지난 28일 공개됐다.


공개되자마자 '지금 우리 학교는'은 뜨거운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화제성만큼 비판도 나오고 있다. 극중 여학생에 대한 성폭력을 묘사한 장면이 선정성, 폭행성 시비에 휘말렸다.


해당 장면은 1회에 나온다. 남학생 두 명이 한 여학생을 붙잡고 옷을 벗기는 장면이다. 남학생 무리는 이 과정에서 만만한 남학생을 시켜 여학생의 알몸을 찍게 하기도 했다.


주인공인 이수혁(로몬 분)이 두 남학생을 제지한 뒤 피해 여학생을 구해주려고 했으나, 여학생은 도움을 거절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가해 학생의 "너 섹시하게 나왔다. 너희 엄마와 내가 페친(페이스북 친구)인데 이거 너희 엄마한테 보내줄까?"라고 협박하는 대사까지 나왔다. 여학생은 자진해서 옷을 벗었다.


이 장면을 놓고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엇갈린 반응이 나왔다. 창작의 자유를 존중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과 함께, 범죄 수법과 잔혹성을 그대로 보여주는 건 포르노와 다르지 않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또 미성년자를 성적 대상화했다는 것을 비판하는 시청자들도 많았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비판하는 시청자들은 "굳이 이런 장면을 왜 넣었는지 도대체 의도를 모르겠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넷플릭스 시리즈로 28일 190여 개국에서 동시 공개됐다. 


드라마 '다모'와 '베토벤 바이러스' 등을 선보인 이재규 감독이 연출을, 드라마 '추노', 영화 '7급 공무원' 등에 참가한 천성일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