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곽정욱 바로 떠오르게 하는 '새 신부' 박세영 이상형

인사이트씨엘엔컴퍼니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연초부터 깜짝 결혼 소식을 발표한 배우 박세영의 이상형이 팬들 사이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4일 박세영 소속사 측은 오는 2월 중순 서울 모처에서 박세영과 곽정욱이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올해 35살, 33살이 된 박세영과 곽정욱은 2살 차이의 연상 연하 커플로 많은 축하를 받았다. 


두 사람은 과거 '학교 2013'에 함께 출연한 인연으로 우정을 쌓아오다 몇 년 전 연인으로 발전했다. 두 사람의 달달한 연애 스토리에 이들이 직접 이상형을 고백했던 일화도 주목받고 있다.


박세영은 '학교 2013' 종영 후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남자다운 스타일을 좋아한다"며 "여자한테 인기가 많은 남자보단 남자한테 인기가 많은 남자가 좋다"고 말했다.


인사이트후너스엔터테인먼트


2014년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서는 "내가 무뚝뚝한 편이라 그걸 잘 이끌어주는 사람이 좋다"라며 "외모 보다는 말이 잘 통하는 사람이 이상형"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후 한 화보 촬영을 통해서는 "'응답하라 1988'을 아직 제대로 못 봤지만, 이동휘 오빠같이 재미있는 사람을 좋아한다"며 "예전에 영화 '패션왕'에 함께 출연했는데 성격도 너무 좋고 스타일리시하다"고 밝혔다.


곽정욱 팬들은 박세영이 밝힌 이상형은 모두 예비 남편을 가리키고 있다며 설레어 하고 있다.


곽정욱은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출연해 "자기 일을 열심히 하는 멋진 사람이 좋다"고 이상형을 고백하기도 했다.


한편 박세영은 2011년 SBS '내일이 오면'으로 데뷔해 이후 MBC '내 딸 금사월', '돈꽃'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아역배우 출신인 곽정욱은 1996년 '컬러 그린'으로 데뷔해 tvN '닥치고 꽃미남밴드', OCN '라이프 온 마스' 등에서 활약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