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지아 끌어 안은 '아는 형님', 시청률 3.1%까지 하락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유튜버 프리지아가 등장한 '아는 형님'의 시청률이 소폭 하락했다.


23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은 전국 유료 기준 시청률 3.1%를 기록했다. 그룹 2AM이 출연한 지난 방송 대비 0.8%P 하락한 수치다.


또 이 기록은 올해 1월 방송된 회차 중에서도 가장 낮은 수치이기도 하다.


이날 방송에는 프리지아를 비롯해 그의 소속사 효원CNC 공동 대표로 알려져 있는 배우 강예원, 그리고 래퍼 이영지가 출연했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네이버 시청률


넷플릭스 '솔로지옥'으로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게 된 프리지아는 '아는 형님'에 캐스팅 된 순간부터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최근 프리지아가 각종 방송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명품 브랜드 가품을 착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졌고, 이후 '금수저' 이미지 메이킹설까지 돌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결국 프리지아와 소속사 측은 가품 착용에 대해 일부 인정해 더욱 뭇매를 맞았다.


이 가운데 프리지아의 출연이 결정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은 그의 녹화분을 내보내지 않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아는 형님' 제작진은 일부 편집해 방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미 돌아선 팬심을 잡긴 무리가 있었을까. 프리지아를 무편집으로 내보낸 '아는 형님'은 이번달 방송 중 가장 낮은 시청률을 기록하는 아쉬움을 삼키게 됐다.


더구나 방송 후에는 프리지아의 분량이 많았다며 더 큰 논란을 야기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아는 형님' 측은 프리지아가 편집 없이 등장한 것과 관련해 "출연진과 대화 흐름 등을 감안해 편집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