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 논란' 프리지아, 오늘자 '아는 형님' 편집 없이 등장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뉴스1] 정유진 기자 = '가품 착용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송지아가 편집 없이 '아는 형님'에 출연했다.


송지아는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 자신의 강예원, 이영지와 함께 출연했다. 강예원은 송지아의 소속사 효원CNC의 공동 창업자 중 한 명이다.


이날 송지아는 "나는 전세계에서 가장 핫한 지옥에서 온 송지아야"라고 인사를 했고, 강호동은 "프리지아를 안다"며 알은 체를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이어 송지아는 "지아가 봤을 때 '솔로 지옥'에 가장 어울리는 사람을 꼽아달라"는 멤버들의 말에 "생각해봤다"면서 서장훈을 꼽았다. 그는 "되게 이성적이고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한테만 잘해줄 것 같아서"라며 이유를 덧붙였다.


유튜버 프리지아로 활동 중인 송지아는 최근 불거진 명품 가품 착용 의혹을 인정,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지만 사과 후에도 '가품 착용'에 대한 비판은 사그라들지 않았다. 송지아가 출연했던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은 송지아 측과 상호 협의 후 촬영분을 방송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는 형님' 측은 송지아의 분량을 모두 편집하기는 어렵다며 "송지아의 촬영 분량을 최대한 편집할 것이다, 방송 흐름에 영향을 끼치지 않을 정도로 축소 편집할 예정"이라고 알린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