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중국! 좋아해"...중국 극찬하며 '명절'까지 챙겼던 프리지아

인사이트'빌리빌리'의 'Freezia宋智雅' 영상 일부 캡처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짝퉁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가 가품 착용에 대해 사과하고 관련 영상을 내린 가운데, 중국판 유튜브 채널에서 활동 중인 모습이 재조명됐다.


프리지아는 '중국판 유튜브'로 불리는 중국의 UCC 사이트 '빌리빌리'에서 'Freezia宋智雅'로 활동 중이다.


업로드된 대부분의 영상은 프리지아가 한국 유튜브 채널 'free지아'에 올렸던 영상들을 중국어 자막을 넣어 게재한 영상이다.


그러나 프리지아는 중국인들을 겨냥한 콘텐츠들을 새롭게 촬영해 '빌리빌리'에 업로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빌리빌리'의 'Freezia宋智雅' 영상 일부 캡처


중국 오디션 프로그램 출연진 리뷰하기, 중국 명절 '칠석' 기념 영상 등 중국 구독자들을 위해 촬영한 콘텐츠를 찾아볼 수 있었다.


프리지아는 중국 구독자들을 향해 "짜이야들"이라는 애칭을 썼다. 또 그는 구독자 10만을 달성해 받은 실버버튼과 '빌리빌리' 실버버튼을 비교하며 "역시 중국", "전 중국을 좋아하거든요"라고 하기도 했다.


현재 가품 논란에 휩싸여 한국에서 내린 유튜브 영상들은 지난 21일까지 '빌리빌리'에서는 삭제되지 않았으나, 국내 언론을 통해 논란이 제기되자 뒤늦게 삭제한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프리지아는 지난 17일 자필 사과문을 통해 일부 명품 가품 사용 의혹을 인정했다. 이어 가품이 공개된 콘텐츠를 모두 삭제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빌리빌리'의 'Freezia宋智雅' 영상 일부 캡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