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이 여중생 '22명' 성폭행 했는데 학생들에 '순결교육' 시킨 학교

인사이트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무려 여중생 22명을 성폭행하고 남자 중학생 1명을 죽인 서울대 출신 교사 주영형의 충격적인 만행이 공개됐다.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에서는 1980년 전국을 발칵 뒤집어 놓았던 주영형 체육 교사에 대한 사건이 다뤄졌다.


당시 28살이었던 주영형. 그는 서울대학교 출신 엘리트 교사였고 집안까지 좋아 학생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기혼자였던 그는 아이도 둘이나 있었다. 주영형이 저지른 범죄는 참혹했으나, 그가 가진 사회적 권위에 대한 잘못된 편견으로 많은 이들이 뒤늦게 알아차렸다.


사건은 전교 1등은 물론, 학생회장까지 할 정도로 모범생이었던 '14살' 이우진 군이 유괴되면서 시작됐다. 이우진 군을 유괴한 범인은 "아들 찾고 싶으면 4천만 원을 준비하라"라며 부모에게 돈을 요구해왔다.


인사이트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이우진 군이 마지막으로 목격된 장소는 버스 정류장이었다. 이우진 군은 1980년 11월 13일 오후 4시 30분에 체육 선생님을 만나기로 약속했다고 한다.


체육 선생님이었던 주영형은 버스 정류장에서 이우진 군을 만나기로 했지만 나오지 않아 10분 정도 기다리다가 대학원 수업을 갔다고 증언했다. 주영형은 "성적도 떨어지고 표정이 우울하길래 격려 차 맛있는 것 좀 사주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대낮에 이우진 군이 실랑이도 없이 누군가를 따라갔다며 면식범이라고 봤다.


이우진 군을 밖으로 불러냈던 주영형은 사건 후 부모님을 위로한다며 눈물을 흘렸다. 가증스럽게도 주영형은 방송에도 나가 "아이를 돌려보내 달라"라며 울먹이기까지 했다.


그렇게 범인에 대한 단서 하나 못 찾고 6개월이 지났을 무렵 수사반장은 체육 선생님을 떠올렸다. 굳이 학교 밖에서 아이를 만나려고 했던 체육 선생님의 행동이 이해가 되지 않았던 거였다.


인사이트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그러나 학교 측에선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선생님을 의심하는 거냐"라며 떨떠름하게 나올 뿐이었다.


이때 주영형이 이우진 군이 실종됐던 당일 대학원 수업에 갔지만, 출석 체크만 하고 바로 나갔다는 증언이 나오면서 사건의 실마리가 풀리기 시작했다.


주영형은 그제야 거짓말을 했다는 사실을 실토했다. 그는 신촌의 한 여관에 여자랑 갔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이 조사해보니 주영형과 같이 있었던 여성은 17살 미성년자였다.


둘은 주영형이 1년 전 근무하던 여자중학교에서 스승과 제자 사이로 만났으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한다.


인사이트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꺼림칙한 기분을 느낀 형사는 주영형이 다녔던 여자중학교 조사를 시작했고, 주영형이 해당 학교에서 무려 22명의 여학생을 성폭행했다는 것을 알아냈다. 


수법은 비슷했다. 주영형은 고민을 들어주겠다며 여학생들을 따로 불러냈고, 여관에서 성폭행한 후 '사랑'이라고 얘기했다. 


뻔뻔하게도 주영형은 "말도 안 된다. 아이들이 장난을 친 거다. 제가 너무 잘해줬나 보다. 교사라는 직업 자체에 회의감이 든다"라며 거짓말만 했다.


여학생들은 자신에 대한 안 좋은 소문이 날까봐 입을 다물었다. 또한 주영형이 학생들에게 '이제 우리는 연인사이다'라고 계속 세뇌를 했다고 한다.


당시 학교와 교육청은 모두 주영형의 손을 들어줬다. 그러면서 젊은 미남 교사를 연모하던 사춘기 여중생들의 일탈이라고 조사를 끝냈다. 이때 피해 학생들은 '순결교육'도 받아야 했다.


인사이트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이후 주영형에 대한 '거짓말 탐지기' 조사가 실시됐고, 형사들은 그제야 진실을 밝혀낼 수 있었다.


주영형은 경찰의 압박수사에 결국 "제가 우진이를 납치했다"라고 시인했다. 주영형의 범행 이유는 노름빚 1천8백만 원 때문이었다.


이우진 군은 약 1년 만에 경기도 가평의 북한강변에서 땅속에 암매장된 채로 발견됐다.


수사 결과 이우진 군은 납치 당일 혹은 그 다음 날 사망한 것으로 추정됐다.


당시 수사를 맡았던 김정남 수사반장은 "자기를 제일 돌봐주는 선생이 만나자는데 어디든 못 가겠냐. 아주 기뻐서 간 건데, (사건 해결 내내) 마음이 아팠다"라고 회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네이버 TV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