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품 논란' 프리지아가 옷나눔 방송할 때 '명품 매니아' 산다라박이 보였던 반응 (영상)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짝퉁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프리지아가 과거 방송에 가품 정황 의상을 가져왔을 때 가수 산다라박이 보인 반응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9월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서 명품 브랜드로 꽉 찬 프리지아의 드레스룸을 본 출연진은 "안 입는 옷은 박나래를 주면 어떻겠냐"라고 제안했다.


이에 프리지아는 "들고 왔다"라며 자신의 옷을 주겠다고 말했다.


이후 옷이 걸린 행거가 등장했는데 이 중에는 명품 브랜드 생로랑의 빨간색 원피스가 있었다.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김장훈은 이 원피스를 입고 워킹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런데 해당 의상은 누리꾼의 추적에 의해 가품으로 판명된 의상이다.


이러한 가운데 산다라박은 프리지아의 옷을 보는 내내 별다른 멘트를 하지 않았다.


다른 출연진은 감탄사를 내뱉으며 옷 구경에 여념이 없었지만, 산다라박은 멀찍이 떨어져서 지켜봤다.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이 모습을 본 일부 누리꾼은 명품 쇼핑 마니아로 알려진 산다라박이 프리지아의 의상을 보고 가품인 것을 눈치챈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았다.


반면 "스튜디오에서 김장훈이 갑자기 사라진 것 때문에 산다라박이 의아해하고 있는 것이다", "산다라박 성격이 원래 차분하다"라고 반론하는 이들도 있었다.


한편 프리지아에 대한 '짝퉁 논란'이 확산되자 소속사 효원 CNC는 공식 입장을 통해 "소속 크리에이터의 방송 출연 스타일링을 확인하는 것도 회사의 몫인데 프리지아 스스로의 스타일링을 존중하는 것이 구독자분들과 더 친밀하게 소통하는 것이라 생각해 제대로 체크하지 못했다"라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소속사는 프리지아가 가품을 정품인 척 소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거짓말하지 않았다. 명품 하울 영상을 비공개 처리한 것은 소개할 때 착용한 액세서리가 가품이라 그렇다. 현재 남겨져 있는 모든 영상과 사진 속의 명품은 정품이 맞다. 영수증을 인증할 수 있다"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YouTube 'MBC every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