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은혁, 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 '양성'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슈퍼주니어 멤버 은혁이 코로나19 확진이 의심돼 PCR 검사를 받았다.


20일 은혁의 소속사 SJ레이블 관계자는 "은혁이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어 신속항원검사를 진행했고, 양성을 확인했다. 이후 PCR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라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은혁은 신속항원검사를 한 이후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자가격리를 유지해왔다.


또한 슈퍼주니어 다른 멤버들과의 접촉 역시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은혁은 최근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 호랑이띠 스타 특집에 출연했다.


이로 인해 유재석과 지석진, 하하, 송지효, 김종국, 전소민, 양세찬 등 출연진과 스태프 전원이 선제적 검사에 돌입한 상황이다.


한편 은혁은 선제적 검사를 통해 확진 의심 소견을 받게 됐다.


연예계에 잇따르는 코로나19 확진 소식에 팬들의 걱정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유재석은 지난해 12월 13일 코로나19 확진을 받아 재택 치료 후 같은 달 21일 격리 해제됐다.


당시 유재석은 백신 2차까지 접종을 완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