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째 임신 했는데 이상형 아니란 남편 말에 서러워 오열하는 정주리 (영상)

인사이트Instagram 'jury_jung'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이제 사형제의 엄마가 된 개그우먼 정주리가 남편의 장난스러운 말에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지난 18일 정주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부의 일상을 담은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정주리는 남편의 장난에 눈물을 흘리고 있는 모습이다.


영상 촬영 직전 남편이 '이상형이 아니다'라 말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Instagram 'jury_jung'


정주리는 휴지로 눈물을 닦으면서 "짜증나. 어쩌라고. 건들잖아. 연애 실컷하고 이제 와서"라고 말하고 있다.


정주리 옆에 앉은 남편은 그런 정주리의 모습을 보며 웃음을 참지 못하고 있다.


지인들도 "애가 넷인데 이상형 아닌것 같다니"라며 함께 폭소했다.


인사이트Instagram 'jury_jung'


한편 정주리는 지난 2005년 1살 연하의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셋을 두고 있다.


현재 넷째 아이를 임신 중이다. 넷째의 성별에 대해 정주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안영미 언니가 셋째 도하 때도 성별, 태몽도 꿔줬다. 첫째 때도 그랬다. 언니가 '넌 아들 넷이야, 내가 고추 네 개 들고 있는 꿈 꿨어. 넌 셋째가 끝이 아니야'라고 하더라. 넷째 임신을 언니한테 말했는데 놀라지도 않더라"며 넷째의 성별이 아들임을 간접적으로 언급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