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는 연애, 결혼은 결혼"...남친에 당당히 '선'보러 가겠다 선언한 여친 (영상)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연애할 사람과 결혼할 사람이 따로 있다고 생각하는 여자친구 때문에 고통스러워하는 남성의 안타까운 사연이 전해졌다.


18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107회에서는 28세 동갑내기 커플의 사연이 공개됐다.


작곡가 지망생인 남성 A씨는 생계를 위해 기타 레슨을 시작했다.


밝고 당찬 성격의 한 레슨생 B씨는 적극적으로 A씨에게 마음을 표현했고, 마지막 수업 날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마음을 확인했다.


하나부터 열까지 다 잘 맞았던 두 사람은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그런데 연애한 지 10개월이 지나자 여자친구 B씨가 변했다. 마치 오래된 부부처럼 너무나 편안해하는 B씨를 보며 A씨은 다시 뜨거운 사이로 되돌아가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A씨는 명품 선물도 하고, 서프라이즈 여행도 계획했는데 B씨의 반응은 사늘하기만 했다.


심지어 B씨는 A씨가 준비한 여행도 거절했다. 그러면서 B씨는 '맞선'을 보러 가기로 한 날이라고 뻔뻔하게 말했다.


A씨가 "내가 뭐 잘못한 거 있어?"라고 묻자, B씨는 "난 그냥 연애는 연애, 결혼은 결혼이라고 생각하는 거 뿐이다. (자기도) 평생 음악 하면서 자유롭게 살고 싶다며.. 결혼 같은 거 할 생각 없잖아. 난 결혼해서 좋은 가정 꾸리고 싶어"라고 얘기했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A씨는 "(자유롭게 살고 싶다고 했던 건) 그냥 내 꿈을 이야기했던 거였다. 나랑 결혼하자"라며 B씨를 붙잡았다.


하지만 B씨는 "자기 좋아하는 음악 하면서 애 키우고 집 사고 그렇게 살 수 있을 거 같아? 난 우리 엄마처럼은 안 살 거야. 사랑 하나로 발목 잡혀서 평생 지지리 고생하면서 살고 싶지 않아. 경제적으로 안정된 사람 만나서 내 자식은 행복하게 키울 거야"라고 냉정하게 나왔다.


레슨도 늘리고 더 열심히 벌겠다며 A씨가 매달리는데도 B씨는 "우린 그냥 행복하게 연애만 하자. 난 자기 만나면서 한 번도 진심 아닌 적 없었어. 자기야, 우리 그냥 지금처럼만 만나자"라고 알 수 없는 이야기만 늘어놓았다.


연애는 연애, 결혼은 결혼이라며 계속 데이트만 하자는 여자친구의 말에 A씨는 큰 상처를 받고 말았다.


'연애의 참견 시즌3' MC들도 충격적인 사연에 "A씨 진짜 큰 상처를 받았을 거 같다"라며 안타까워했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네이버 TV '연애의 참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