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마주칠 때마다 입술 닳도록 '뽀뽀' 하는 '그해우리는' 최우식X김다미 (영상)

인사이트SBS '그 해 우리는'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그 해 우리는' 최웅(최우식 분)와 국연수(김다미 분)의 달달한 데이트 모습이 시청자의 부러움을 자극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그 해 우리는'에서는 최웅, 국연수 커플의 두 번째 로맨스가 그려졌다.


최웅에게 연애란 영원히 살고 싶은 새로운 세상이었다. 최웅은 과거와 지금 이 순간 국연수와 함께하는 순간들을 회상하며 미소 지었다.


함께 아침 일찍 일어나 운동 데이트를 하고, 평범한 집 데이트를 즐기는 이들의 얼굴에는 항상 웃음꽃이 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그 해 우리는'


어떤 날엔 귀여운 입맞춤으로, 또 어떤 날에는 진한 키스로 사랑을 표현했다.


만날 때마다 뽀뽀를 하는 이들의 모습에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은 "귀여운 생명체들", "둘이 엄청 잘 어울린다" 등의 반응으로 '웅연수 커플'의 케미스트리를 높게 평가했다.


하지만 최웅이 행복함을 느끼고 있을 무렵, 국연수는 '불행은 행복의 얼굴로 다가온다'라는 사실을 되뇌며 또다시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방심하지 않고 철저히 대비했다.


이 때문에 국연수는 최웅을 대하는 게 어색해졌고, 이를 알아챈 최웅은 "나는 네가 그냥 좋아. 매번 새로운 잔소리를 만드는 네가 좋다고"라고 변함없는 사랑을 고백하며 그를 안심시켰다.


재회 후 다시 만나며 더 단단해진 사랑을 확인하게 된 최웅과 국연수. 방송 말미에는 두 사람이 과거 헤어지게 된 진짜 이유에 대해 이야기하는 장면이 나와 앞으로의 전개가 어떻게 이어질지 궁금증을 높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그 해 우리는'


네이버 TV '그 해 우리는'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