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기 13번째로 들어왔냐"...손목에 숫자 타투 '13' 새겼다가 방탄 멤버들에 놀림 당한 지민

인사이트V LIVE 'BTS'


[인사이트] 나소희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이 손목 타투와 관련된 일화를 전했다.


지난 17일 방탄소년단 공식 V LIVE에는 지민이 MD 제작에 직접 참여하는 과정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지민은 MD로 후드 티셔츠와 귀걸이 제작에 나섰다. 그는 자신의 이름을 걸고 만드는 만큼 원단 소재부터 색깔, 위치, 문구, 모양 등을 체크하고 디자인 시안과 샘플이 나온 뒤 확인 작업을 거치기도 했다.


그는 후드 티셔츠와 귀걸이에 새길 특별한 문구를 고민하더니 자신의 손목에 새겨진 타투를 보여주며 "정자로 13을 하겠다"라고 결정했다.


인사이트V LIVE 'BTS'


그러면서 지민은 멤버들이 손목의 '13' 타투를 보고 많이 놀렸다고 털어놨다.


지민은 멤버들이 "달리기하고 도장 받은 거냐고 하더라. 13번째로 들어왔냐, 팔굽혀펴기 13번 하면 받는 거냐고 놀렸다"면서 타투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전했다.


평소에도 멤버들은 지민의 큰 리액션에 놀리는 재미를 들여 수많은 콘텐츠에서 장난기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에 지민과 멤버들의 타투 관련 일화는 팬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V LIVE 'BTS'


한편, 지민이 만든 굿즈는 오늘(18일) 오전부터 위버스 샵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지민이 결정한 '13'의 문구는 후드 티셔츠 끈과 귀걸이 안쪽에 새겨졌다.


'13'은 지민이 가장 좋아하는 숫자이자 10월 13일인 지민의 생일, 방탄소년단 데뷔일 2013년 6월 13에 모두 포함돼 팬들에게도 의미 있는 문구다.


인사이트루이비통


※ 관련 영상은 12분 14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VLIVE 'BT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