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는 유지태가 맡았다"...티저부터 스릴 폭발하는 한국판 '종이의 집' (영상)

인사이트넷플릭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넷플릭스가 한국판 '종이의 집' 제목을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으로 확정하고 스페셜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18일 오전 넷플릭스 코리아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티저는 어두운 방 안에서 홀로 고민에 빠진 교수(유지태 분)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이윽고 그의 시선이 닿는 곳에는 여러 종류의 가면이 가득 걸려있다.


스페인 원작 시리즈의 상징과도 같은 달리 가면을 비롯해 부네탈, 양반탈 등 한국의 여러 전통 탈이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가면을 향해 뻗는 교수의 손은 과연 어디로 향할지 기대감이 모인다.


이어 인질 강도극을 계획한 교수에 맞설 경찰청 소속 위기협상팀장 선우진(김윤진 분)이 등장하며 정부 또한 순순히 당하고 있지는 않을 것을 예고한다.


이름 대신 도시 이름으로 불리는 8명의 강도단 베를린(박해수 분), 도쿄(전종서 분), 모스크바(이원종 분), 덴버(김지훈 분), 나이로비(장윤주 분) 리우(이현우 분), 헬싱키(김지훈 분), 오슬로(이규호 분)가 차례로 등장해 기대감을 더한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종이의 집'이 한국에서 어떤 이야기로 변주되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한국판 '종이의 집'은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벌이는 과정을 그린다.


폭발적인 글로벌 관심을 받고 있는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올해 안에 공개될 예정이다.


YouTube 'Netflix Korea 넷플릭스 코리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