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안두암' 투병으로 2년 쉰 김우빈, 2022년 영화·드라마로 열일한다

인사이트에이엠엔터테인먼트


[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김우빈이 2022년 다양한 활동으로 바쁜 행보를 예고했다.


김우빈은 올해 스크린과 안방극장, OTT플랫폼을 통해 다양한 모습으로 대중과 만날 예정이다.


2019년 복귀를 알린 후 대중은 물론 업계의 뜨거운 관심을 한 몸에 받았던 김우빈은 영화 '외계+인'과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 연달아 캐스팅되어 바쁜 활동을 이어갔고, 지난해 두 작품 촬영에 매진한 끝에 올해 드디어 그 결과물들의 공개를 앞두고 있다.


먼저 김우빈은 2016년 KBS '함부로 애틋하게' 이후 6년 만에 노희경 작가와 김규태 감독의 신작 '우리들의 블루스'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우리들의 블루스'는 인생의 끝자락 혹은 절정, 시작에 서 있는 모든 삶에 대한 응원을 담은 이야기로, 극 중 김우빈은 천성이 맑고 따뜻한 선장 박정준 역으로 분한다. 박정준은 제주를 떠나지 않을 여자를 찾다가 이영옥(한지민 분)을 만나고 그녀와 사랑을 꿈꾸게 되는 남자로, 김우빈이 그려낼 박정준에 대해 벌써부터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여기에 제주도 로케이션 촬영을 진행해 아름다운 영상미까지 더해진다고 하니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이어 최동훈 감독의 신작 '외계+인'으로 스크린까지 점령한다. '외계+인'은 고려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외계인이 출몰하는 현재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기상천외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올 하반기 개봉 예정이란 소식이 전해지며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특히 이 역시 김우빈에게 있어서 2016년 영화 '마스터' 이후 6년만에 첫 스크린 복귀작인 만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최근 넷플릭스 새 시리즈 '택배기사'의 출연 소식을 알리며 OTT시장까지 활동 반경을 넓힌 김우빈에게 국내외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특히 영화 '마스터'의 조의석 감독과 재회한다고 전해지며 반가움을 더한 '택배기사'는 극심한 대기 오염으로 산소호흡기 없이는 살아갈 수 없는 2071년의 모습을 담는다. 극 중 김우빈은 비범한 싸움 실력을 갖춘 전설의 택배기사 '5-8'로 분해 또 한 번 강렬한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이처럼 올 한 해 브라운관과 스크린뿐만 아니라 OTT까지 섭렵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칠 것을 예고한 김우빈. 이에 배우로서 자신을 기다려준 대중 앞에 다채로운 모습으로 나설 준비를 마친 그에게 기대가 한껏 모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