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엔 귀 막고 입 닫고"...'일베' 인증 논란에 장성규가 직접 밝힌 입장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나소희 기자 = 방송인 장성규가 극우 성향 사이트인 '일간베스트' 회원이라는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15일 장성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주말엔 귀 막고 입 닫고"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장성규가 양손으로 두 귀를 막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장성규가 '일간베스트'(일베) 회원 같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MBC 시사 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이 공개된다고 예고되자 장성규가 해당 게시글을 올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장성규가 김건희 씨의 녹취록을 듣지 않겠다는 의사를 사진으로 대신 표명한 것 같다고 해석했다.


"사진을 올린 타이밍에 정치적 의도가 있어 보인다"라는 불편한 시각이 이어지자, 장성규는 직접 댓글로 해명에 나섰다.


장성규는 "친한 촬영 감독이 멋지게 찍어주셔서 주말에 쉬고 싶은 마음이랑 엮어서 싸이월드 감성으로 표현해 본 것이다"라면서 귀를 막은 사진을 SNS에 게재한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지난 2020년 장성규가 출연하는 유튜브 웹 예능 '워크맨'에서는 '일베'에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할 때 사용되는 단어로 알려진 '노무(勞務)'라는 자막이 등장해 한 차례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에도 장성규는 '일베' 관련한 의혹을 일단락시켰다.


그는 "저희 제작진 덕분에 저희 '워크맨'이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었는데, 제가 봐 온 저희 제작진 동생들은 좋은 동생들이다. 제가 저희 동생들을 평가할 자격은 없지만, 제가 느꼈던 동생들은 여러분들께서 오해하시는 그런 동생들 아니다"라며 논란에 대신 사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