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루션 거부하더니 엄마랑 길거리에서 몸싸움 벌인 '자칭 3짱' 14살 금쪽이 (영상)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10년째 사고치는 '자칭 3짱' 14살 금쪽이가 엄마와 계속해서 갈등을 겪더니 촬영까지 거부했다.


지난 14일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측은 오는 21일 방송분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솔루션 이후로도 여전히 살벌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주고받는 금쪽이와 엄마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금쪽이는 동네 동생에게 담배 언급을 하는가 하면 돈내기까지 하는 행동을 보여 충격을 안긴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심지어 금쪽이는 엄마에게 "아 XX 말하는 거 XX 마음에 안 든다. XX 동생이 울면 쩔쩔매냐. 이름만 엄마지 엄마로서 솔직히 말해서 아무것도 안 한다. 엄마는 논리가 없다. 엄마는 행복하게 살면 안 된다"라고 폭언을 퍼부었고 발길질까지 했다.


오은영 박사는 금쪽이에게 도전적 반항 장애가 있다며 "금쪽이가 대하는 모든 사람과 긍정적인 상호 작용하는 걸 어려워하는 거 같다. 사화적 관계를 맺는 영역에서는 분명히 문제가 있다"라고 진단했다.


엄마는 "내가 노력하겠다. 너도 노력해달라"라며 금쪽이를 타일렀지만, 금쪽이는 "노력 같은 소리 하지 마라. 분명 말하지 않았냐. (우리는) 엉킨 실이다"라고 못을 박았다.


이어 금쪽이는 "그냥 가라. 촬영 안 할 거다"라며 관찰 카메라까지 가리며 반항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계속해서 말싸움을 벌이던 두 사람은 급기야 몸싸움까지 벌이고 말았다. 그 과정에서 금쪽이는 엄마를 매섭게 바라보며 "손 놓아라"라고 명령했다.


이들의 갈등은 집 밖에서도 이어졌다. 길 한복판에서 싸움을 일으켜 제작진을 당황시키기에 이르렀다.


극단으로 치달은 모자 관계가 과연 회복될 수 있을지, 아니면 오은영 박사의 솔루션이 실패로 돌아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네이버 TV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새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