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코 면봉 검사보다 침 검사가 더 빨라" 새로운 연구결과 나와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오미크론은 콧 속에 면봉을 넣는 것보다 침 검사가 더 낫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이 확산되는 가운데 검사 방법에 대해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14일(현지 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콧속 깊은 곳을 면봉으로 긁어 검체를 채취하는 기존 코로나19 검사 방식이 오미크론 변이에서는 효율적이지 못하다는 의학계 의견이 나오고 있다.


오미크론의 경우 기도 위쪽 부위에 주로 증식한다. 또한 잠복기도 짧아서 기존의 검사 방법으로는 신속한 감염 여부 파악이 어렵다는 설명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Pixabay


오히려 '침'으로 검사하는 것이 며칠 더 빠르게 감염 확인을 할 수 있다는 의학계 주장도 있다.


실제 미국 메릴랜드대 도널드 밀턴 박사 등은 이를 확인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증상 발현 사흘 전부터 5일 동안에는 침에서 검출되는 바이러스 양이 콧속 세배 수준으로 많았다.


5일이 지난 후부터는 콧속의 바이러스 양이 더 많아졌다. 환자의 침을 활용하면 콧속에서 검체를 채취하는 기존 방식보다 빠르게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는 게 밀턴 박사의 이야기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물론 침을 활용한 검사에도 문제점은 있다. 바이러스 양이 적은 감염 초기에는 오류가 발생할 수도 있으며, 음식물 등에 오염될 수도 있다.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영국 등지에서는 콧속 검체와 입 속 침을 모두 검사하는 자가진단 키트도 나왔다.


한편 국내에서는 지난 14일 국내 첫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를 환자 9명에게 투약했다. 현재 먹는 약을 처방받은 환자들은 증상 호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