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다쳐 구급차 실려가던 여성이 '최애' 최우식 마주치자 보인 반응 (영상)

인사이트SBS '심장이 뛴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누군가를 열렬하게 좋아하면 '도파민'이 분비돼 강한 진통제를 먹은 것처럼 아픔을 잊게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SBS 로맨스 드라마 '그 해 우리는'에서 맹활약 중인 최우식이 이 같은 미국 스탠포드대학교 연구 결과를 몸소 증명한 적이 있어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013년 최우식은 SBS '심장이 뛴다'에 출연해 119 구조대 대원들의 삶을 체험했다. 그곳에서 최우식은 팬 A씨를 만났다.


도로에서 넘어져 머리에 타박상을 입은 A씨는 급박한 응급조치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머리를 부여잡고 눈물을 흘리며 고통스러워하던 A씨는 구급차를 타고 이송되던 중 최우식을 발견하자 눈물을 뚝 그쳤다.


인사이트SBS '심장이 뛴다'


이후 A씨는 수줍게 최우식의 팬임을 고백하기도 했다.


최우식은 "저희 운명적으로 만났네요"라고 장난을 치며 심각한 분위기를 풀어보려 애썼다.


그러면서 최우식은 "많이 아프시죠?"라고 물으며 피를 직접 닦아줬다.


A씨는 설레는지 "괜찮아요. 안 아파요. 오빠가 닦아줘서"라고 대답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연상의 '누나팬'이었던 A씨는 연신 '우식 오빠'라는 호칭도 써 시청자들을 웃음짓게 했다.


인사이트SBS '심장이 뛴다'


하지만 이내 A씨는 민망한지 "동생인데 자꾸 오빠라는 말이...(나온다)"라고 해명했다.


이를 보고 있던 한 구급 대원은 이해한다며 "너무 좋으면 다 오빠가 된다"라고 A씨에게 공감을 표했다.


A씨는 심각한 모습으로 구급차에 올라탔으나 마지막엔 아픔을 잊은 듯한 밝은 모습으로 최우식과 사진을 찍으며 '성공한 덕후'가 된 이 날을 기념했다.


한편, SBS 예능 프로그램 '심장이 뛴다'는 연예인들이 소방대원과 함께 근무하며 그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되새겨보는 프로그램이다.


해당 프로그램은 호평을 받으며 지난 14년 종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심장이 뛴다'


YouTube '빽능 - 스브스 옛날 예능'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