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마 딱 1개"...시청자 충격에 빠트린 '무식욕자' 코쿤의 적은 식사량 (영상)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소식가로 알려진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의 식사량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코드 쿤스트의 10년차 독립 일상이 공개됐다.


바나나 하나로 한끼 식사를 때울 정도로 '소식가'인 코드 쿤스트는 이날 특이한 마트 쇼핑법을 보여줘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먹을 게 한 가득 있는 마트를 방문한 코드 쿤스트는 자신이 필요한 고구마 하나 만을 계산하고 나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박나래가 "이거만 사요?"라고 의아해 하자 코드 쿤스트는 "마트를 가면 살 것만 사고 나온다. 하루에 바나나 조금, 고구마 조금 먹는다"고 밝혔다.


야식을 안 먹냐는 전현무의 물음에 그는 "야식 먹는다. 맥주랑 고구마"라고 말해 원성을 샀다. 라면에 밥을 말아먹은지 오래 됐다는 그는 "치킨 한 마리를 다 먹어야지 생각하고 접근한 적이 없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마트에서 쇼핑을 마친 뒤 집으로 돌아온 코드 쿤스트는 고구마 한 개로만 식사 준비를 시작했다.


박나래는 "고구마를 한 번에 쪄야지. 두 세개씩 먹잖아요"라며 황당해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하지만 코드 쿤스트는 "혼자 살아서..."라며 고구마를 딱 한 개씩만 먹는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전현무는 "우리도 혼자 살아"라고 역정을 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소식가' 코드 쿤스트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또 한 번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오븐에 고구마 한 개를 넣은 그는 "저 오븐에 고구마 밖에 안 들어가 봤다"라고 덧붙여 놀라움을 더했다.


많은 이들이 박나래와 전현무의 입장에 공감했지만 산다라박은 "한 번에 쪄 놓으면 맛이 없어진다"라며 '소식가' 코트 쿤스트의 입장에 동의했다.


네이버 TV '나 혼자 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