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기리보이, 소속사 대표 스윙스 디스..."매니저 월급 좀 올려줘라"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래퍼 기리보이가 소속사 대표인 스윙스와 함께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한다.


15일 오후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85회에는 기리보이가 소속사 대표인 스윙스에게 돌직구를 날리는 모습이 나올 예정이다.


기리보이는 소속사 대표인 스윙스를 만나 "(고생한) 매니저 월급을 올려주거나 매니저 좀 더 뽑아달라"라고 말한다.


매니저 역시 기리보이의 발언에 동의를 표하며 "복지가 좋은 회사다. 많은 지원 바란다"라고 공개 구인에 나서 웃음을 자아낸다는 후문이다.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는 기리보이와 스윙스의 '짠내' 넘치는 과거 일화가 공개된다.


두 사람은 과거 좁은 집에서 룸메이트로 지내며 '시트콤급'으로 웃긴 일화를 많이 겪었다고 한다.


또한 방송에서는 싱크로율 100%의 스윙스 성대모사를 선보이는 기리보이의 모습도 볼 수 있다.


기리보이가 스윙스 특유의 말투와 텐션을 그대로 복제하자, 스윙스는 "내 말투가 얼마나 희한한지 이제 알았다"라며 '빵' 터졌다.


'개그콤비'를 방불케 한 기리보이와 스윙스의 남다른 입담은 이날 오후 11시 10분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직접 확인 가능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