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연애세포 살릴 정도로 달달한 '그 해 우리는' 최우식♥김다미 핫도그 키스 (영상)

인사이트SBS '그 해 우리는'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그 해 우리는'에서 재회에 성공한 최웅(최우식 분)과 국연수(김다미 분)가 '핫도그 키스'를 선보이며 달달한 기류를 뽐내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지난 11일 방영된 SBS '그 해 우리는'에서는 헤어진지 5년 만에 재회한 국연수와 최웅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웅은 국연수의 일터에 깜짝 등장해 국연수를 놀라게 했다.


"네가 여기 왜 있어?", "나 찾아온 거야?"라는 국연수의 당황스러운 듯한 질문에 최웅은 보고 싶었다는 말 대신 "아니, 왜 주말에 보자고 한 거야? 주말은 멀어"라며 괜히 투덜거렸다.


이에 국연수는 "금방 끝나. 조금만 기다려"라고 대답하며 최웅에게 백허그를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그 해 우리는'


최웅은 "역시 주말은 멀었어"라며 사랑에 빠진 눈빛으로 멀어지는 국연수의 뒷모습을 바라봤다.


국연수는 일을 빨리 끝내고 최웅에게 갔다.


최웅은 군밤 봉투를 입에 물고 양손에 핫도그 두 개를 든 모습이었다.


귀여운 '댕댕이' 같은 최웅의 모습에 국연수는 미소를 지었다.


국연수는 최웅에게 "이러니까 꼭 데이트하는 것 같아", "이제 실감 난다, 우리 다시 시작하는 거"라고 말하며 최웅의 볼에 뽀뽀를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그 해 우리는'


최웅은 이런 국연수가 사랑스러워 죽겠다는 듯 바라보더니 양손에 들고 있던 핫도그를 한 손으로 옮긴 뒤 국연수를 끌어안고 달콤한 키스를 했다.


KBS2 '아이리스'에 등장했던 김태희, 이병헌의 '사탕 키스', SBS '시크릿 가든'에 등장했던 현빈, 하지원의 '카푸치노 키스' 이후로 드라마 팬들을 뜨겁게 달군 일명 '핫도그 키스'였다.


재회 후 첫 키스를 나눈 그들은 더욱 돈독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그 해 우리는'은 고등학교 재학 시절 다큐멘터리 촬영을 통해 연인으로 발전한 국연수와 최웅이 헤어짐을 겪고 10년 뒤 다시 다큐멘터리 촬영을 하며 재회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들의 열연, 예쁜 연출과 더불어 풋풋한 첫사랑의 추억을 떠오르게 하는 아름다운 이야기로 많은 시청자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그 해 우리는'


네이버 TV '그 해 우리는'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