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5 25℃ 인천
  • 23 23℃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5 35℃ 대구
  • 29 29℃ 부산
  • 32 32℃ 제주

"나 좀 계속 사랑해줘"...김다미에 눈물로 마음 고백한 '그 해 우리는' 최우식

드디어 김다미와 최우식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인사이트SBS '그 해 우리는'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드디어 김다미와 최우식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드라마 '그 해 우리는'에서는 최웅(최우식 분)이 국연수(김다미 분)에게 진심 어린 고백을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연수는 혼자 술을 먹고 있는 최웅을 찾아가 함께 술잔을 기울였다.


연수는 "너가 친구 하자고 했던 말 내가 생각을 좀 해봤는데 난 안되겠더라. 친구하기 싫다는 말이 아니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인사이트SBS '그 해 우리는'


용기를 낸 연수의 말에 최웅은 "보고싶었다. 국연수 보고 싶었어 항상"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네가 다시 돌아왔을 때 네가 앞에 있는데 이상하게 너한테 자꾸 화만 나고 네가 너무 밉고. 근데 이제 알 것 같다"며 "그냥 너가 날 사랑하는 걸 보고 싶었나 보다"라고 진심 어린 마음을 전했다.


최웅은 "연수야 나 좀 계속 사랑해줘. 놓지 말고 계속 사랑해. 부탁이다"라고 눈물을 흘리며 가슴 절절한 고백을 이어갔다.


이어진 에필로그 장면에서는 최웅이 연수에게 자신이 도시 한복판에서 친아버지에게 버려지고 입양된 사실을 밝히는 모습이 나왔다.


인사이트SBS '그 해 우리는'


눈물을 흘리며 입양 사실을 고백한 최웅에게 연수는 키스를 하며 위로했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돌고 돌아 다시 만난 두 사람의 애절한 사랑에 시청자들을 역대급이라는 찬사를 내놓았다.


네이버 TV SBS '그 해 우리는'